회원가입
3분 QT > 소식과 나눔 > 3분 QT
조회 수 10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주기도로 하는 기도 (2)

The prayer with the Lord's Prayer.

 

'아버지의 이름이 거룩히 여김을 받으시오며'

Hollowed be your Name.

 

 

"예수, 임마누엘"

Jesus, Immauel.

 

 

우리는 이 이름으로 하나님을 알게 되었다. 행4:12

We could know God by this Name.

 

 

그 이름 거룩하게

Hollowed be the Name,.

 

첫째, 구별하여 예배를 드려라.

 

둘째, 날마다 구원을 누려라.

 

셋째, 하나님 자녀답게 살아라.

 

넷째, 교회를 교회답게 세워라.

 

 

First, Worship God in Distinction.

Secondly, Enjoy Salvation day by day.

Thirdly, Live as God's Chid.

Lastly, Build up a church as The Church.

 

 

"결국 하나님 자녀들의 삶으로 인하여

하나님의 이름은 거룩하게 되는 것이다. 벧전4:11

 

As a result, God's Name becomes Holy

by  His people's holy life.

 

 

주기도의 실제2.

 

하나님 아버지.

 

놀라운 이름을 계시해 주시어 그 이름으로 우리가 하나님을 알고 구원을 얻어 오늘도 하나님 자녀로 풍성한 삶을 살게 하시니 감사합니다.

 

거룩하신 하나님 아버지, 

 

나로 인해 주의 이름이 거룩해지기 원합니다.

 

구별하여 예배하므로 주의 이름이 거룩해지기 원합니다.

 

날마다 구원을 누리므로 주의 이름이 거룩해지기 원합니다.

 

하나님 자녀답게 살아가므로 주의 이름이 거룩해지기 원합니다.

 

온 땅에 교회가 세워져 주의 이름이 거룩해지기 원합니다.

 

언제 어디서나 무엇에든지 우리로 하여금 주의 나라 주의 뜻이 이루어져 주의 이름이 거룩해지기 원합니다.

 

세세무궁토록 아버지의 이름이 영광을 받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고린도후서 5:1 - 5:10

1 만일 땅에 있는 우리의 장막 집이 무너지면 하나님께서 지으신 집 곧 손으로 지은 것이 아니요 하늘에 있는 영원한 집이 우리에게 있는 줄 아느니라
2 참으로 우리가 여기 있어 탄식하며 하늘로부터 오는 우리 처소로 덧입기를 간절히 사모하노라
3 이렇게 입음은 우리가 벗은 자들로 발견되지 않으려 함이라
4 참으로 이 장막에 있는 우리가 짐 진 것같이 탄식하는 것은 벗고자 함이 아니요 오히려 덧입고자 함이니 죽을 것이 생명에 삼킨 바 되게 하려 함이라
5 곧 이것을 우리에게 이루게 하시고 보증으로 성령을 우리에게 주신 이는 하나님이시니라
6 그러므로 우리가 항상 담대하여 몸으로 있을 때에는 주와 따로 있는 줄을 아노니
7 이는 우리가 믿음으로 행하고 보는 것으로 행하지 아니함이로라
8 우리가 담대하여 원하는 바는 차라리 몸을 떠나 주와 함께 있는 그것이라
9 그런즉 우리는 몸으로 있든지 떠나든지 주를 기쁘시게 하는 자가 되기를 힘쓰노라
10 이는 우리가 다 반드시 그리스도의 심판대 앞에 나타나게 되어 각각 선악 간에 그 몸으로 행한 것을 따라 받으려 함이라
 
 
이중생활?을 살다.
 
한 살림은 이 땅에서.., 
그러나 마음은 하나님 나라에서...
 
이 땅의 집은 유한이요
하나님의 집은 영원이라.
 
비록 이 땅에 살지라도
썩지 않을 영광의 몸을 소망하다.
 
하나님은 이 소망을 보증해주시기 위해
성령님을 보내주시다.
 
오늘날.., 
아래가 위의 존재를 결정?하듯이..,
이땅에서의 삶은
곧 하늘에서의 영생을 설명하고 있다.
 
그리고 하늘에서는 
이 땅의 삶에 대한 평가가 이루어질 것.
 
그러므로 바울의 고백처럼,
이땅에서나 하늘에서나 
오직 주님만 기쁘게 하는 삶을 소망하다.
 
곧.., 성령을 쫓아 사는 삶.
예수님의 보혈로 거룩한 덮게로 삼아
세상과 홀로 맞서다.
 
 
주여
교만하지 않지만
당당하게
비굴하지 않지만
떳떠사게
오늘도 성령님 쫓아
보혈의지하여 
살게 하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금요집중기도

 

다음세대를 축복하며

신앙의 대물림.

교회학교의 영적 부흥

부모 신앙을 유산으로 받게 하소서

세상과 맞장뜨는 다음세대가 되게 하소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미투' 할까나? 주기도(2) Jasonchoi 2018.03.09 104
28 삼순(三殉)이가 사는 법? 주기도(1) Jasonchoi 2018.03.08 114
27 '깨몽' 하시기를..,(고후4:1-12) Jasonchoi 2018.03.07 104
26 살이 붙는 이야기?(고후3:12-18) Jasonchoi 2018.03.06 104
25 돌파리가 처방하는 법?(고후3:1-11) Jasonchoi 2018.03.05 107
24 차고 넘치는 이야기? 특해(11), 십계명으로 하는 기도(9계명) Jasonchoi 2018.03.02 100
23 아차피 아시니? , 10. 십계명으로 하는 기도(8) Jasonchoi 2018.03.01 87
22 회복을 위한 첫걸음? 십계명으로 하는 기도(7) Jasonchoi 2018.02.28 119
21 너(you)의 마음이 궁금해? (7일차) 십계명(6) Jasonchoi 2018.02.27 105
20 후회가 아닌 회개를? 특새7일, 십계명으로 하는 기도 (5) Jasonchoi 2018.02.26 108
19 그로 취하고 싶다?(시78:40-55) Jasonchoi 2018.02.24 84
18 나의 나된 이야기? 특새5. 십계명으로 하는 기도(4) Jasonchoi 2018.02.23 78
17 사건보다 해석이 중요한 이유? 특새4. 십계명으로 하는 기도(4) Jasonchoi 2018.02.22 91
16 엘 샤다이, 가슴 뜨거운 이야기 , 특새 2일(담임목사) Jasonchoi 2018.02.20 100
15 지고지순의 고백? 특새 4차 첫째날(김석년 담임목사님) Jasonchoi 2018.02.19 193
14 나를 넘어뜨려봐?(시75:1-10) Jasonchoi 2018.02.17 100
13 배짱으로 말해봐?(시74:12-23) Jasonchoi 2018.02.16 89
12 그가 느껴지지 않아?(시74:1-11) Jasonchoi 2018.02.15 71
11 성소에서 답을 만나다?(시73:15-28) Jasonchoi 2018.02.14 81
10 부러우면 지는 이유?(시73:1-14) Jasonchoi 2018.02.13 88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