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3분 QT > 소식과 나눔 > 3분 QT
조회 수 11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고린도후서 11:16 - 11:33

 
 
16 내가 다시 말하노니 누구든지 나를 어리석은 자로 여기지 말라 만일 그러하더라도 내가 조금 자랑할 수 있도록 어리석은 자로 받으라
17 내가 말하는 것은 주를 따라 하는 말이 아니요 오직 어리석은 자와 같이 기탄없이 자랑하노라
18 여러 사람이 육신을 따라 자랑하니 나도 자랑하겠노라
19 너희는 지혜로운 자로서 어리석은 자들을 기쁘게 용납하는구나
20 누가 너희를 종으로 삼거나 잡아먹거나 빼앗거나 스스로 높이거나 뺨을 칠지라도 너희가 용납하는도다
21 나는 우리가 약한 것같이 욕되게 말하노라 그러나 누가 무슨 일에 담대하면 어리석은 말이나마 나도 담대하리라
22 그들이 히브리인이냐 나도 그러하며 그들이 이스라엘인이냐 나도 그러하며 그들이 아브라함의 후손이냐 나도 그러하며
23 그들이 그리스도의 일꾼이냐 정신없는 말을 하거니와 나는 더욱 그러하도다 내가 수고를 넘치도록 하고 옥에 갇히기도 더 많이 하고 매도 수없이 맞고 여러 번 죽을 뻔하였으니
24 유대인들에게 사십에서 하나 감한 매를 다섯 번 맞았으며
25 세 번 태장으로 맞고 한 번 돌로 맞고 세 번 파선하고 일주야를 깊은 바다에서 지냈으며
26 여러 번 여행하면서 강의 위험과 강도의 위험과 동족의 위험과 이방인의 위험과 시내의 위험과 광야의 위험과 바다의 위험과 거짓 형제 중의 위험을 당하고
27 또 수고하며 애쓰고 여러 번 자지 못하고 주리며 목마르고 여러 번 굶고 춥고 헐벗었노라
28 이 외의 일은 고사하고 아직도 날마다 내 속에 눌리는 일이 있으니 곧 모든 교회를 위하여 염려하는 것이라
29 누가 약하면 내가 약하지 아니하며 누가 실족하게 되면 내가 애타지 아니하더냐
30 내가 부득불 자랑할진대 내가 약한 것을 자랑하리라
31 주 예수의 아버지 영원히 찬송할 하나님이 내가 거짓말 아니하는 것을 아시느니라
32 다메섹에서 아레다왕의 고관이 나를 잡으려고 다메섹성을 지켰으나
33 나는 광주리를 타고 들창문으로 성벽을 내려가 그 손에서 벗어났노라
 
 
하나님이 스스로 어린아이가 되셨던 것 처럼..,
바울 역시 스스로 어리석은 자가 되어 말하다.
 
고린도 성도들이 너무나 어리석게도 거짓사도에게
현혹되어.., 그들을 따르고 있기 때문...
 
그들은 곧 자신들의 정체를 드러내었다.
영적으로나
육체적으로 성도들을 노예로 삼고,
재물은 물론,
인격적인 모독과 폭력을 가했다.
 
그럼에도 고린도 교인들은 분별하지 못하고
그런가 보다.... 
받아들이기만 함...
 
이에 반하여..
스스로 낮아지고 겸손한 모습으로
섬긴 바울은 무능하다고 배척하기 일쑤..
 
한가지 교훈..
말이 수려하고, 외모가 특출나며,
자기의 지식과 철학을 자랑하는 거짓 사역자들을
경계하며..,
성령님께 영분별의 지혜를 구해야 ..
 
급기야 바울의 선택..
스스로 어리석?어 지다.
 
부득불 자기 자랑..
그러나 거짓 사도들과 내용이 다르다.
 
예수님이 억울하게 고난받으셨듯이,
자기가 받는 고난을 받음을 드러내며,
 
자기가 받은 수많은 고난과 아픔들..
그리스도의 복음을 위해 
참된 일꾼으로서 감내한
감사와 진실의 고백..
 
자기 유익이 아니라,
그리스도와 성도의 유익을 위해
손해본것들...
참된 그리스도의 모습의
자랑은 아닐런지..
 
 
오늘은 주님때문에 손해보는 하루가 되길
 
이러한 사소한 일들이..,
주님께서 걸어가신길.
영적 선배들이 기꺼이 가신 길을 
우리 역시 걸어가는 것...
 
잰 걸음일지라도
나의 십자가를 지고 
주님과 함께 걸어가는 하루가 되길..
간절히 소원해 본다.
 
 
주님
주님이 가신길.
신앙의 영적 선배들이 걸어가신 그길.
나도 따라가게 하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목요집중기도; 부모님 세대를 위하여
영생의 소망을 갖게 하소서/
십자가 은혜로 하루하루 살게 하시며/
주님 앞에서 서는 날까지 강건하게 하소서/
자녀 세대를 위한 중보자로 세워주소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6 그가 나를 그리시다? Jasonchoi 2018.04.16 93
55 여수룬? 너 누구냐? Jasonchoi 2018.04.13 132
54 그럼 그렇지...? Jasonchoi 2018.04.12 89
53 콩깍지 이야기? Jasonchoi 2018.04.11 111
52 그래도 희망은 있다? Jasonchoi 2018.04.10 97
51 기다림은 버림이 아니다. Jasonchoi 2018.04.09 91
50 뭐라, 버러지라? Jasonchoi 2018.04.06 108
49 헐... 내 손을 잡으시다? Jasonchoi 2018.04.05 112
48 뻔데기 앞에서 주름잡지 말라. Jasonchoi 2018.04.04 108
47 그분의 Job? Jasonchoi 2018.04.03 103
46 예배와 기도만 했을 뿐인데..? Jasonchoi 2018.04.02 97
45 목적이 이끄는 인생 Jasonchoi 2018.03.31 94
44 아프냐? 나도 아프다. Jasonchoi 2018.03.30 120
43 고난의 또 다른 의미, 하나님의 대표선수? Jasonchoi 2018.03.29 104
42 셋째날, 고난의 또 다른 의미, 자기 부정? Jasonchoi 2018.03.28 97
41 고난의 또 다른 이름, 사랑?(창12:1-3) Jasonchoi 2018.03.27 117
40 하나님을 향한 질문 셋? Jasonchoi 2018.03.26 131
39 내 은혜가 네게 족하다.(고후12:1-10) Jasonchoi 2018.03.23 180
» 나의 어리석음을 고하다?(고후11:16-33) Jasonchoi 2018.03.22 113
37 낮아진 이유?(고후11:1-12) Jasonchoi 2018.03.21 113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