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3분 QT > 소식과 나눔 > 3분 QT
2018.06.08 06:56

날 놔주세요?

조회 수 7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행3:11-20


성령 강림 후..,

많은 기적과 기사가 속출...


성령강림의 목적이

기적과 기사를 일의키기 위함이 아님.


성령 강림의 목적은.., 

성도들로 하여금.., 

예수 그리스도가 메시야.., 

그가 죽음에서 부활했음을 확신케 하는 역할.


그럼에도 기적과 기사는 성령 강림의 특성을 잘 드러내 주고 있음

초 자연적인 이적과 기사는..,

하나님의 역사, 일하심을 체험하게 하여

우리의 믿음이 더욱 견고하게 하는 것.


기적과 기사 때문에 믿음이 생기는 것이 아니라..

믿음이 있었기 때문에...

기적과 기사를 맛볼 수 있다는 것...


오히려.., 기적과 이사는 나에게 믿음이 있다는 증거.., 

요20;29

예수께서 이르시되 너는 나를 본 고로 믿느냐 보지 못하고 믿는 자들은 복되도다 하시니라



오늘 본문에서 깨달을 수 있는 것 몇 가지..


첫째, 메신저는 결코 메시지가 될 수 없다.

소식을 전달자는 결코 소식 그 자체가 될 수 없다.


오늘날.., “메신저가 메시지다”

전달하는 내용 못지 않게 전달하는 그 사람이 어떠한 사람인가가 메시지의 진실 여부를 판단해 버리는 것..,

사실이다.

전달자의 도덕성 내지는 윤리적 삶, 또는 성공 여부가..

그 사람이 전하는 내용의 진실성 여부까지도 결정하는 시대가 되어 버림..,


그럼에도 불구하고.,

성경의 흐름은.., 

메신저는 메신저일 뿐..,메시지가 아니다.

우편 배달부가 편지는 아니것과 같은 이치..


메신저보다도 더 중요한 것은.., 그 메신저가 전달하는 메시지...

우편 배달부보다 더 중요한 것..., 그가 전하는 편지...


사역자.., 말씀의 통로.., 파이프라인.., 말씀 전달자...

오늘날.., 파이프라인이 숭배받는 세대가 됨..


어제 본문에서 앉은 뱅이이가 걷기도 하고 뛰기도 하고..

얼마나 감격, 감동..,


그 앉은 뱅이의 입장에서.., 

베드로와 요한이 얼마나 고맙고.., 감사하겠 는가?


그런데.., 그 사람의 착각..,

베드로의 능력으로 자신이 고침 받았다고 생각하는 것..


11 나은 사람이 베드로와 요한을 붙잡으니 모든 백성이 크게 놀라며 달려 나아가 솔로몬의 행각이라 불리우는 행각에 모이거늘 


또한 사람들의 반응?

과히 폭발적...


이때.. , 사람들은 그렇다 치더라도.., 

사역자의 반응...

즐기면 안됨..,


12 베드로가 이것을 보고 백성에게 말하되 이스라엘 사람들아 이 일을 왜 놀랍게 여기느냐 우리 개인의 권능과 경건으로 이 사람을 걷게 한 것처럼 왜 우리를 주목하느냐 


사람은 기적의 통로...

기적의 주체는 하나님


베드로의 겸손.., 하나님이 지속적으로 쓰기에 합당한 사람.


오늘날, 한국교회의 문제..,

메신저가 메시지를 능가해 버림..,

배달부가 편지 내용을 능가해 버림..


그러나 교회는 세상과 다름..,

바울 사도가 고린도 교회를 향한 편지.,


고전1:26-29

형제들아 너희를 부르심을 보라 육체를 따라 지혜로운 자가 많지 아니하며 능한 자가 많지 아니하며 문벌 좋은 자가 많지 아니하도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세상의 미련한 것들을 택하사 지혜 있는 자들을 부끄럽게 하려 하시고 세상의 약한 것들을 택하사 강한 것들을 부끄럽게 하려 하시며

하나님께서 세상의 천한 것들과 멸시 받는 것들과 없는 것들을 택하사 있는 것들을 폐하려 하시나니

이는 아무 육체도 하나님 앞에서 자랑하지 못하게 하려 하심이라


주님.., 저희들은 단지 통로에 불과 합니다.

저희들을 통하여 오직 주님만 드러나게 하소서



둘째, 복음을 들을때 믿음이 역사한다.


사도 행전에는 몇몇 사도들의 설교가 소개되고 있음

스테반 집사의 죽기 직전의 설교,

자신의 부르심의 과정을 전하는 바울..,

그리고, 베드로의 두번째 설교..,

이 모든 초대교회 사도들의 설교의 핵심은.., 

예수 그리스도의 삶과 죽음 그리고 부활을 변증


이들의 설교는., 나의 설교의 모범이 됨


14 너희가 거룩하고 의로운 이를 거부하고 도리어 살인한 사람을 놓아주기를 구하여 


빌라도의 판결을 뒤 엎은 사람들.., 

의인은 죽음의 길로.., 죄인은 자유의 길로..,



15 생명의 주를 죽였도다 그러나 하나님이 죽은 자 가운데서 그를 살리셨으니 우리가 이 일에 증인이라 


증인.., 마루투스.., martus

순교자..마럴..martyr 목숨을 걸었다.

사도들, 제자들은 증인의 삶.., 순교자의 삶을 살음.


16 그 이름을 믿으므로 그 이름이 너희가 보고 아는 이 사람을 성하게 하였나니 예수로 말미암아 난 믿음이 너희 모든 사람 앞에서 이같이 완전히 낫게 하였느니라 


그 이름을 믿음으로.., 그 이름이 너희가 보고 아는 이 사람을 성하게 하였나니...

예수로 말미암아 난 믿음이 .... 이 같이 완전히 낫게 하였느니라.


누구의 믿음인가?


먼저, 베드로와 요한의 믿음.., 

우리를 보라.., 

중풍병자를 들은 네 명의 친구의 믿음..,..

귀신 들린 자녀를 둔 부모의 믿음.., 

부하의 병을 치유해 달라는 백부장의 믿음..


더하기..


둘째, 앉은 뱅이의 믿음..,

믿음을 선물로 받은 앉은뱅이가 그 이름을 믿는 순간 기적이 일어남.

믿어지는 믿음.., 

믿음은 신비..


다음과 같이 정리.

베드로의 믿음과 앉은뱅이의 믿음이 합하여 성령이 역사함으로 병은 완전히 나음

설교자의 믿음과 청중의 믿음이 만날 때..,

영적 앉은 뱅이가 벌떡..


로마서 10:17

그러므로 믿음은 들음에서 나며 들음은 그리스도의 말씀으로 말미암았느니라 


주여, 말씀을 들을 때.., 믿음을 선물로 주옵소서



셋, 회개는 우리에게 새로운 날을 선물한다.


죄는 과거에 집착하게 함.

얽매이게 함.

하나님과 단절.., 영적, 경건생활을 할 수 없음.

사람이 미운것이 아니라., 죄가 미운 것...


일반적 카운셀링..., 문제 해결에 집중


기독교 카운셀링.., 문제를 정확히 짚은 후.., 그리스도 앞으로 나아가게 하는 것..,

그 후, 그리스도 앞에서 죄인임을 깨닫게 한 후..,

그리스도의 사람으로 살아가게 하는 것..,


문제해결 보다 더 중요한 결과..,


베드로 설교의 핵심..

회개하여  죄 없이함을 받으라..


19 그러므로 너희가 회개하고 돌이켜 너희 죄 없이함을 받으라 이같이 하면 새롭게 되는 날이 주 앞으로부터 이를 것이요 



회개..메타노에오 ...

돌이킴, 깨달음을 너머,  돌아오다.

‘하나님께 돌아오다’


회개는 단순한 후회가 아님..

돌이키는 것.., 하나님께로 돌아가는 것..


말3:7

내게로 돌아오라. 그리하면 나도 너희에게로 돌아가리라


새롭게 되는 날..

과거와 현재의 죄악을 끊어.., 

하나님의 선물


20 또 주께서 너희를 위하여 예정하신 그리스도 곧 예수를 보내시리니 


재림...

우리 신앙이 진리다는 것을 확증..


예수님을 기다리는 삶..,

차원이 다른 것..,


지상의 교회.., 

성도의 공통점..

거룩한 신부를 기다리는 것..,


크고 작은 문제가 아니.., 순결성.., 순결한 주의 신부..,


주여, 참된 회개를 통하여 주의 날을 보게 하소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5 역사의 현장에 서다? Jasonchoi 2018.06.13 85
94 반갑지 않은 셋방 부부 이야기? Jasonchoi 2018.06.12 78
93 어디까지 가 보았니? Jasonchoi 2018.06.11 78
» 날 놔주세요? Jasonchoi 2018.06.08 75
91 칼을 숨겨라? Jasonchoi 2018.06.07 76
90 맛보기 식단? Jasonchoi 2018.06.06 65
89 대 침투 작전? Jasonchoi 2018.06.04 74
88 최고의 선물? Jasonchoi 2018.06.01 97
87 기억을 소환하라! Jasonchoi 2018.05.31 65
86 넌, 내가 책임져! Jasonchoi 2018.05.30 66
85 괜찮아, 내가 지킬게.., Jasonchoi 2018.05.29 65
84 롤러코스터 두배 즐기기? Jasonchoi 2018.05.28 66
83 다둥이 아빠 되기? Jasonchoi 2018.05.25 78
82 물같이, 강같이...흐르게 하라. Jasonchoi 2018.05.22 56
81 찬양할 수 밖에 없어요. Jasonchoi 2018.05.21 69
80 이데아?를 꿈꾸다. Jasonchoi 2018.05.18 71
79 탕씨 가족 이야기? Jasonchoi 2018.05.17 73
78 강력한 임팩트? Jasonchoi 2018.05.16 67
77 고난중에도 그를 그리다? Jasonchoi 2018.05.15 70
76 그 날을 준비하라! Jasonchoi 2018.05.14 86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 7 Next
/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