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3분 QT > 소식과 나눔 > 3분 QT
조회 수 7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행7:37-53


대중 가요를 부르는 가수의 3부류..


3류...열정적으로 부르나 대중은 무반응, 자기 만족.., 

2류...열정과 대중의 열정이 만남., 떼창?

1류... 절제와 최소한의 감정 표현.., 대중은 열광...



말씀을 해석하는 3단계..


1단계.., 내가 말씀을 해석.., 

2단계.., 말씀이 말씀을 해석..,  

3단계..., 말씀이 나/우리를 해석..,  


선포된 하나님의 말씀이 나를 향한 말씀으로 들을 수 있다면..,

이보다 더 큰 축복이 없으리...


또 하나님의 말씀을 들을 때.., 성경을 우리가 대할 때.., 


육적인 방법으로 해석하는 사람.., 이스라엘의 역사적 사건으로 이해함.


영적인 방법으로 해석...., 하나님의 거룩한 뜻을 내포하는 나를 향한 말씀으로 해석..


스데반 집사의 해석은 후자에 속함..,,


오늘 본문은 비단 이스라엘 백성들의 죄악상만을 기록한 것이 아니라.,

우리의 본성, 우리 역시 그들과 다를 바가 없다는 것이  스데반 집사의 고백...



출애굽 백성들의.., 목적지는 약속의 땅 가나안.., 

아브라함에게 주시리라고 약속하신 땅.., 


애굽과 가나안 사이.., 광야...

혹자는 광야 대학.., 

가나안 땅에 들어가기전 애굽의 생활을 벗어버리고..,

언약의 땅에 맞을 맞이하기 위한 준비단계...


스데반 집사는 광야에서의 삶을.., 광야교회로 명명


38 시내산에서 말하던 그 천사와 우리 조상들과 함께 광야 교회에 있었고 또 살아 있는 말씀을 받아 우리에게 주던 자가 이 사람이라


죄악된 삶에서 영적인 가나안 땅으로 들어가는 과정..,

마치.., 지상의 교회가 바로 광야 교회생활의 역할...


광야에 갈급, 결핍, 목마름이 있지만, 

또한 만나와 메추라기, 생수의 은혜가 있음..


무엇을 바라보느냐에 따라.., 교회 생활이 달라짐.


좋든 싫든.., 이 과정을 통해야만.., 가나안 땅에 들어갈 수 있다는 것..,


스데반 집사의 말씀을 통해 깨달을 수 있는 몇 가지 사실..


하나, 인간은 본성적으로 하나님을 거부하는 존재이다.


신앙의 전 과정을 한 마디로 요약할 수 있다면..,

나의 본성의 소욕과의 싸움..,


본성은 쾌락, 편안함, 배부름, 명예 등등을 추구...

이 모든 것들이 하나님을 거부하는 것...


39 우리 조상들이 모세에게 복종하지 아니하고자 하여 거절하며 그 마음이 도리어 애굽으로 향하여


죄된 생활로 회귀...

좋은 습관은 오랫동안 훈련 받아야 하지만..,

타락하는 것은 한 순간..,


모세가 40일동안 금식하며.., 하나님의 계명을 듣고 있을 때..,

어느 새.., 이스라엘 백성들은 하나님에 대해서 망각하기 시작...



40 아론더러 이르되 우리를 인도할 신들을 우리를 위하여 만들라 애굽 땅에서 우리를 인도하던 이 모세는 어떻게 되었는지 알지 못하노라 하고


홍해.., 메추라기 만나의 기적은 무엇이었던가.

눈앞에 어려움이 닥치면.., 다 잊어버림


41 그때에 그들이 송아지를 만들어 그 우상 앞에 제사하며 자기 손으로 만든 것을 기뻐하더니

42 하나님이 외면하사 그들을 그 하늘의 군대 섬기는 일에 버려두셨으니 이는 선지자의 책에 기록된바 이스라엘의 집이여 너희가 광야에서 사십 년간 희생과 제물을 내게 드린 일이 있었느냐


하늘의 별들을 섬기게 내버려 두셨다...

부끄러움 가운데 버려두심..

거룩한 유기...

죄의 쾌락은 잠시요.., 그 결과는 길다는 것을 알게 하심.


43 몰록의 장막과 신 레판의 별을 받들었음이여 이것은 너희가 절하고자 하여 만든 형상이로다 내가 너희를 바벨론 밖으로 옮기리라 함과 같으니라


몰렉은 두더지와 교회의 합성어..

빛을 싫어하고 어둠을 좋아하는 속성.


신 레판.., 애굽의 태양신들


스데반의 지적..

하나님을 예배하기 보다는 우상을 섬기는 것이 너희 조상.., 또 너희들이다.


광야교회에서의 지침서는 하나님 말씀..

모세가 전해줌.


하지만, 이스라엘 백성들은..


노예시절을 그리워함...

우상을 만들어 하나님 대신 섬김.


광야에서 모든 예배 행위가.., 하나님을 예배하고.., 그분의 말씀에 순종하기 보다는..,

하나님과 그의 말씀에 불순종한 것..,


스데반이 지적하는 핵심..

하나님의 말씀을 전한 모세와 같은 선지자들을 배반하고 거절한 것 처럼,


하나님의 아들  예수를 너희들이 거부함...


이스라엘 백성들은 그저 자신들의 본성에 충실 했을 뿐...


결과...바벨론으로 옮기리라.., 곧.., 우상을 섬긴 결과...


주여, 우리로 하여금.., 본성을 따르지 않게 하시며, 오직 하나님을 예배하게 하소서



둘, 하나님은 사람의 손으로 지으신 장막을 초월하여 계시는 분이시다.


44 광야에서 우리 조상들에게 증거의 장막이 있었으니 이것은 모세에게 말씀하신 이가 명하사 그가 본 그 양식대로 만들게 하신 것이라


하늘의 터버너클.., 성소를 모형으로 지은 것..,

하늘의 신비.., 그리스도의 신비.., 

교회 역시 하늘의 성소의 모형..,


45 우리 조상들이 그것을 받아 하나님이 그들 앞에서 쫓아내신 이방인의 땅을 점령할 때에 여호수아와 함께 가지고 들어가서 다윗 때까지 이르니라


46 다윗이 하나님 앞에서 은혜를 받아 야곱의 집을 위하여 하나님의 처소를 준비하게 하여 달라고 하더니

47 솔로몬이 그를 위하여 집을 지었느니라

48 그러나 지극히 높으신 이는 손으로 지은 곳에 계시지 아니하시나니 선지자가 말한바


이스라엘 백성들은 성막과 성전을 잘 섬기는 것이 하나님을 예배하고 

그를 기쁘게 한다고 믿음..


그러나 실상은.., 말씀을 거역하고 불순종...

다만.., 눈에 보이는 성전을 신성시.., 


오히려.., 우상으로 섬김.


하나님이 바라시는 것.., 

하나님 중심.., 하나님을 예배하고, 언약 관계를 지키는 것..


하나님을 최 우선 순위에 두고.., 그의 말씀에 순종하는 것..


그러나.., 이스라엘 백성들은 하나님의 율법과 성령을 거스리고..

하나님의 참 성전되신 예수 그리스도를 죽이심...


우리의 실수 역시..,그들과 다를 바 없음...


눈에 보이는 성전에 매료 되지만..,

실질적인 하나님의 전으로 오신 예수님에 대해서는 무관심..,


그분이 급기야.., 우리의 몸을 성전삼아 계심..


불교의 더러운 물에서 연꽃 정도가 아님.


온갖 오물로 가득한 내 심령에.., 성전 삼아 계신다니...


주여, 내안에 계신 성령님의 음성에 순종하며, 예배하게 하소서




셋, 성령의 음성을 거슬리는 것, 곧 하나님을 거스리는 것이다.


51 목이 곧고 마음과 귀에 할례를 받지 못한 사람들아 너희도 너희 조상과 같이 항상 성령을 거스르는도다


인간의 학명..,안드로포스.., 직립보행.., 고개를 들다.., 

그러나 목이 곧은 .., 기브스 한 사람.., 


마음과 귀에 할례.., 하나님의 성령으로 새로워지지 않으면...

늘 왜곡되어 듣기 쉽상..,


그 결과.., 성령을 거스리는 도다..


우리가 성령님의 음성을 듣지 못하는 것도 매 일반...


목이 곧고, 마음과 귀를 성령으로 할례.., 새롭게 받지 못하였기 때문...


성령의 음성으로 듣고, 성령으로 깨닫는 것..,


이스라엘 백성들...

자신들의 잘못을 지적하는 하나님의 선지자들을 박해함..


그리고.., 하나님의 아들.., 모세와 같은 선지자 예수님을 죽임..


52 너희 조상들이 선지자들 중의 누구를 박해하지 아니하였느냐 의인이 오시리라 예고한 자들을 그들이 죽였고 이제 너희는 그 의인을 잡아 준 자요 살인한 자가 되나니

53 너희는 천사가 전한 율법을 받고도 지키지 아니하였도다 하니라 


비단 무지한 이스라엘 백성들만을 가리키는 것이 아님..


바로 우리가 그러한 사람임을 말씀하고 있음..,

우리 역시 영적으로 무지...


주여, 작고 세밀한 성령의 음성에 순종하며, 그 성령으로 거듭나게 하소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6 너희가 믿을 때에..? Jasonchoi 2018.07.23 66
115 사건보다 해석이 더 중요한 이유? Jasonchoi 2018.07.13 98
114 신앙이 성숙한 사람들? Jasonchoi 2018.07.12 64
113 구원은 하나님의 선물이라! Jasonchoi 2018.07.11 63
112 열정이 살아나다! Jasonchoi 2018.07.10 68
111 복음의 맛을 알다? Jasonchoi 2018.07.09 65
110 언어의 온도? Jasonchoi 2018.07.06 82
109 맨 땅에 헤딩? 그래도 좋아! Jasonchoi 2018.07.05 61
108 그 날의 로레가 되고 싶다? Jasonchoi 2018.07.04 79
107 낙타 무릎이 그리운 건...? Jasonchoi 2018.07.03 70
106 나도 뜨거워지고 싶어요.. Jasonchoi 2018.07.02 76
105 영적 감별사? Jasonchoi 2018.06.29 60
104 그래도 희망이 있는 이유? Jasonchoi 2018.06.27 67
103 아라비아 사막으로 떠나고 싶다? Jasonchoi 2018.06.26 61
102 비늘이 벗겨 지기를.., Jasonchoi 2018.06.25 63
101 내가 가련다...하와이? Jasonchoi 2018.06.22 73
100 이 또한 지나가리...This too shall Pass Away! Jasonchoi 2018.06.21 75
99 시선을 어디에 둘래? Jasonchoi 2018.06.20 70
» 광야의 은혜? 결핍 그러나 감사... Jasonchoi 2018.06.19 79
97 고센 땅? 인큐베이터? Jasonchoi 2018.06.18 76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 8 Next
/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