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3분 QT > 소식과 나눔 > 3분 QT
조회 수 7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사도행전 24:1 - 24:9

1 닷새 후에 대제사장 아나니아가 어떤 장로들과 한 변호사 더둘로와 함께 내려와서 총독 앞에서 바울을 고발하니라

2 바울을 부르매 더둘로가 고발하여 이르되

3 벨릭스 각하여 우리가 당신을 힘입어 태평을 누리고 또 이 민족이 당신의 선견으로 말미암아 여러 가지로 개선된 것을 우리가 어느 모양으로나 어느 곳에서나 크게 감사하나이다

4 당신을 더 괴롭게 아니하려 하여 우리가 대강 여짜옵나니 관용하여 들으시기를 원하나이다

5 우리가 보니 이 사람은 전염병 같은 자라 천하에 흩어진 유대인을 다 소요하게 하는 자요 나사렛 이단의 우두머리라

6 그가 또 성전을 더럽게 하려 하므로 우리가 잡았사오니 (6하반~8상반 없음)

8 당신이 친히 그를 심문하시면 우리가 고발하는 이 모든 일을 아실 수 있나이다 하니

9 유대인들도 이에 참가하여 이 말이 옳다 주장하니라





나 스스로에게 묻다.


‘내 안에 그리스도가 계시는가?’

‘그분이 나의 참 주인되시는가?’


우리는 너무도 당연하다고 생각한 나머지..

중요하고 근본적인 질문을 놓치고 있지는 않은가.


계시다면.., 

과연, 우리의 삶은.., 

그로 인하여 풍성함을 누리고 있는가?



하나님을 섬긴다면서...

하나님과 전혀 상관없는 사람들이 오늘 본문에 등장...


제사장 아나니아.., 

하나님의 거룩한 뜻을 받들어 섬겨야 함에도 ... 

오히려 자신의 권위를 이용해 방해하고 있지는 않은지...


변호사...더둘러..

눈 앞의 이익을 위해 거짓 고백으로 진실을 오도하는 사람...

진리 보다는 자신의 유익을 위해 아첨을 마다 하지 않는 자..



총독 벨릭스...

악독한 정책으로 유대인들을 고통으로 몰아넣은 사람..

물질을 탐하고...

인기 영합주의로 인해... 진리를 멀리하는 사람...



그럼에도..

묵묵히 하나님께서 주신 비전을 이루기 위해...

스스로 죄인의 길을 걸어가는 한 사람..


사도 바울...


하나님의 마음을 시원하게 할 사람...

우리가 본 받고 배우고 

따라야 할 사람이 아니던가...



오늘은 사도 바울처럼..

복음때문에..

외로워도 보고...

거절도 당해 보고...


그러나..

오직 하나님만 기쁘게 하는 거룩한 백성이 되기를 

두손 모아 기도해본다.


주님..

서초교회와 담임목사님을 통해

거룩한 뜻을 이루어주소서

당신이 보여 주신 비전들이

한국교회와 열방교회를 향하여 

떨쳐 나아가게 하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사람? Jasonchoi 2018.08.07 74
125 일하시는 하나님의 손길? Jasonchoi 2018.08.06 71
124 문제보다 더 위대하신 하나님! Jasonchoi 2018.08.03 64
123 그 사랑에 결박되다? Jasonchoi 2018.08.01 67
122 모든 것이 선을 이루는 비결? Jasonchoi 2018.07.31 70
121 본질과 비본질 사이? Jasonchoi 2018.07.30 89
120 나를 지치지 않게 하는 것? Jasonchoi 2018.07.27 71
119 그가 우리를 위로하는 방법? Jasonchoi 2018.07.26 60
118 순전함과 지혜가 만날 때., Jasonchoi 2018.07.25 71
117 로마도 보리라? Jasonchoi 2018.07.24 70
116 너희가 믿을 때에..? Jasonchoi 2018.07.23 66
115 사건보다 해석이 더 중요한 이유? Jasonchoi 2018.07.13 101
114 신앙이 성숙한 사람들? Jasonchoi 2018.07.12 66
113 구원은 하나님의 선물이라! Jasonchoi 2018.07.11 64
112 열정이 살아나다! Jasonchoi 2018.07.10 70
111 복음의 맛을 알다? Jasonchoi 2018.07.09 65
110 언어의 온도? Jasonchoi 2018.07.06 83
109 맨 땅에 헤딩? 그래도 좋아! Jasonchoi 2018.07.05 62
108 그 날의 로레가 되고 싶다? Jasonchoi 2018.07.04 80
107 낙타 무릎이 그리운 건...? Jasonchoi 2018.07.03 72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