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3분 QT > 소식과 나눔 > 3분 QT
2018.09.19 06:38

가장 생산적인 일?

조회 수 7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역대상 23:1 - 23:32

1 다윗이 나이가 많아 늙으매 아들 솔로몬을 이스라엘 왕으로 삼고 

2 이스라엘 모든 방백과 제사장과 레위 사람을 모았더라 

3 레위 사람은 삼십 세 이상으로 계수하니 모든 남자의 수가 삼만 팔천 명인데 

4 그중의 이만 사천 명은 여호와의 성전의 일을 보살피는 자요 육천 명은 관원과 재판관이요 

5 사천 명은 문지기요 사천 명은 그가 여호와께 찬송을 드리기 위하여 만든 악기로 찬송하는 자들이라 


25 다윗이 이르기를 이스라엘 하나님 여호와께서 평강을 그의 백성에게 주시고 예루살렘에 영원히 거하시나니

26 레위 사람이 다시는 성막과 그 가운데에서 쓰는 모든 기구를 멜 필요가 없다 한지라 

27 다윗의 유언대로 레위 자손이 이십 세 이상으로 계수되었으니 

28 그 직분은 아론의 자손을 도와 여호와의 성전과 뜰과 골방에서 섬기고 또 모든 성물을 정결하게 하는 일 곧 하나님의 성전에서 섬기는 일과 

29 또 진설병과 고운 가루의 소제물 곧 무교전병이나 과자를 굽는 것이나 반죽하는 것이나 또 모든 저울과 자를 맡고 

30 아침과 저녁마다 서서 여호와께 감사하고 찬송하며 

31 또 안식일과 초하루와 절기에 모든 번제를 여호와께 드리되 그가 명령하신 규례의 정한 수효대로 항상 여호와 앞에 드리며 

32 또 회막의 직무와 성소의 직무와 그들의 형제 아론 자손의 직무를 지켜 여호와의 성전에서 수종 드는 것이더라 


예수님은 말씀하심..


마7:13-14

좁은 문으로 들어가라 멸망으로 인도하는 문은 크고 그 길이 넓어 그리로 들어가는 자가 많고

생명으로 인도하는 문은 좁고 길이 협착하여 찾는 자가 적음이라 


좁은 길.., 또는 손해보는 길을 선택하는 것은 쉽지 않음

그런데..하나님께서도 손해보는 길을 잘 선택..


대표적인 것.., 많은 민족중에 이스라엘을 선택하신것..

그리고.., 우리를 선택하신 것.., 


이스라엘의 별명...


여호와의 분깃..,

하나님의 소유된 백성

제사장 나라..


오늘 본문을 통해.., 배울 수 있는 영적 교훈 몇가지..


먼저, 하나님을 예배하는 것보다 더 귀한 것은 없다.


뻔한 이야기라고 생각하는가?


뻔한 이야기가 지켜 지지 않기 때문에 문제


1 다윗이 나이가 많아 늙으매 아들 솔로몬을 이스라엘 왕으로 삼고 


솔로몬을 왕으로 세움.., 가장 혼란한 시기...

왕자의 난...

왕권을 든든히 하기 보다 ..더 우선적이고 중요하게 여긴 일..,


2 이스라엘 모든 방백과 제사장과 레위 사람을 모았더라 


다윗왕은 레위인을 계수...

왜?

성전에서의 하나님을 예배하는 직무를 담당하게 함.

모든 백성들이 날마다 하나님을 예배해야 하는데..,


대표로 레위족속이 이 일을 담당..


사43:21

이 백성은 내가 나를 위하여 지었나니 나를 찬송하게 하려 함이니라


백성들을 축복하게 하는 것...,

물론, 잘못했을 때에는 지적질도 하지만..,

하나님은 아론의 자손들에게 백성을 축복하라고 말씀하심..


민6:23 아론과 그의 아들들에게 말하여 이르기를 너희는 이스라엘 자손을 위하여 이렇게 축복하여 이르되 

24 여호와는 네게 복을 주시고 너를 지키시기를 원하며 

25 여호와는 그의 얼굴을 네게 비추사 은혜 베푸시기를 원하며 

26 여호와는 그 얼굴을 네게로 향하여 드사 평강 주시기를 원하노라 할지니라 하라 

27 그들은 이같이 내 이름으로 이스라엘 자손에게 축복할지니 내가 그들에게 복을 주리라 


우리 역시.., 하나님의 영적 제사장들로서 사명을 감당..


우리 역시 왕같은 제사장...

벧전2:9

그러나 너희는 택하신 족속이요 왕 같은 제사장들이요 거룩한 나라요 그의 소유가 된 백성이니 이는 너희를 어두운 데서 불러 내어 그의 기이한 빛에 들어가게 하신 이의 아름다운 덕을 선포하게 하려 하심이라 


모든 성도들.., 왕같은 제사장...

내가 있는 곳에서 제사장.직무..


쿰교회의 담임목회자...

회사의 영적 리더..

가정에서 거룩한 목회자...


모든 나라에 하나님의 덕을 선포하는 제사장 나라...


주여, 영적 제사장으로서 하나님을 날마다 예배하게 하옵소서




둘, 어디있든지 하나님을 예배하는 자리로 여기라.


성막신앙.., 정해진 장소.., 

거기에서 만나고.., 

성막중심으로 12지파가 진열


임마누엘.. 신앙의 핵심..

너희와 항상 함께 하리라...


25 다윗이 이르기를 이스라엘 하나님 여호와께서 평강을 그의 백성에게 주시고 예루살렘에 영원히 거하시나니

26 레위 사람이 다시는 성막과 그 가운데에서 쓰는 모든 기구를 멜 필요가 없다 한지라 


장소는 바뀌었을 지라도..

성전 기구들을 멜 필요가 없을 지라도..., 


예배 중심적인 삶의 형태는 달라지지 않음...

같은 마음으로 예배.., 


레위인들은 전과 같이...

제사장 돕는 역할은 지속됨..


뜰이든 지정된 장소간에.., 어디에서나 동일한 마음으로 섬기는 것...


예배 생활.., 생활 예배..,


역사가 증명하는 예배의 중요성


러시아 혁명 당시 레닌은 1주일을 8일로 바꿈

그 결과, 생산량이 30% 감소


반대로 1주일을 6일로 전환..,


주일예배를 방해하고 노동자들에게 환심을 사려고 했던 것.

그래도 생산량이 30% 감소하자 


다시 7일로 되돌려 놓음..,


정말 신기함.

예배는 이렇게 놀라운 것

모든 것의 근원


1주일을 7일로 정하는 것.., 

하나님이 하신 것...

그리고 하루를 안식하신 것..,


그래서 우리는 다음과 같은 결론에 도달..


"예배보다 더 생산적인 일은 없다!"


30 아침과 저녁마다 서서 여호와께 감사하고 찬송하며 

31 또 안식일과 초하루와 절기에 모든 번제를 여호와께 드리되 그가 명령하신 규례의 정한 수효대로 항상 여호와 앞에 드리며 

32 또 회막의 직무와 성소의 직무와 그들의 형제 아론 자손의 직무를 지켜 여호와의 성전에서 수종 드는 것이더라 


어제.., 아침 아침.., 교역자 회의 마치고 아침 식사 하러감..

마침.., 대통령 평양 방문할 시간..,

티비좀 보고 싶다고 하니..., 

아주머니가 틀어주심..


갑자기 남편이 화를 벌떡내며.., 욕을 하며.., 티비를 꺼버리시는 것..


요즘 소상인들...힘들다는 이야기를 익히 들어 알고 있음...

그 마음은 다 이해하지 못해도.., 

어느 정도 공감..


그러나 욕하고..안본다고 해결될 일 아님...



로마의 기독교화...

신실한 하인들.., 천민들.., 

핍박과 환난중에도...

단지.. 하나님을 예배하고.., 기도했을 뿐인데...


로마가 무너지고.., 기독교 국가가 됨...


하나님이 역사..,

하나님이 일하시면.., 

하나님이 우리 민족을 긍휼히 여겨 주시길 기도 해야...


주여, 우리로 어떤 상황속에서도 하나님을 예배하는 자가 되게 하시며, 

어떤 장소에서 든지.. 하나님을 예배하는 장소가 되게 하소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6 사랑이 위대한 이유? Jasonchoi 2018.10.09 52
165 주님, 쟤좀? 혼내주세요...! Jasonchoi 2018.10.05 54
164 나보다도, 문제보다 더 크신 하나님! Jasonchoi 2018.10.04 50
163 여봉, 오늘 수고 마나써요! Jasonchoi 2018.10.03 61
162 두려움이 엄습해 올 때? Jasonchoi 2018.10.02 63
161 희망의 노래를 부르자! Jasonchoi 2018.10.01 48
160 하늘의 장막이 내 안에? Jasonchoi 2018.09.28 56
159 영감님, 어서오시옵소서! Jasonchoi 2018.09.27 44
158 Catch the Fire! Jasonchoi 2018.09.21 65
157 앗싸! 헐! Jasonchoi 2018.09.20 68
» 가장 생산적인 일? Jasonchoi 2018.09.19 71
155 부모 세대의 책임? Jasonchoi 2018.09.18 68
154 다윗의 진실한 마음이 통하다. Jasonchoi 2018.09.17 52
153 전쟁이 없다면, 승리도 없다? Jasonchoi 2018.09.14 56
152 내안에 승리의 본성을 깨우라! Jasonchoi 2018.09.13 43
151 '죄송합니다'의 능력? Jasonchoi 2018.09.12 51
150 영적 승리의 비법? Jasonchoi 2018.09.11 49
149 내가 잘 될 수 밖에 없는 이유? Jasonchoi 2018.09.10 65
148 다윗이 왜 하나님의 마음에 맞는 사람이었나? Jasonchoi 2018.09.07 61
147 다윗이 고백하는 찬양이유? Jasonchoi 2018.09.06 63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