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주일설교 > 인터넷방송 > 주일설교
조회 수 20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8. 9. 30

 

설교제목: 더 좋은 것을 아직 오지 않았다

 

설교자: 김석년 목사

 

 

 

 

히브리서 8장 1절~13절

 

 

1. 지금 우리가 하는 말의 요점은 이러한 대제사장이 우리에게 있다는 것이라 그는 하늘에서 지극히 크신 이의 보좌 우편에 앉으셨으니

2. 성소와 참 장막에서 섬기는 이시라 이 장막은 주께서 세우신 것이요 사람이 세운 것이 아니니라

3. 대제사장마다 예물과 제사 드림을 위하여 세운 자니 그러므로 그도 무엇인가 드릴 것이 있어야 할지니라

4. 예수께서 만일 땅에 계셨더라면 제사장이 되지 아니하셨을 것이니 이는 율법을 따라 예물을 드리는 제사장이 있음이라

5. 그들이 섬기는 것은 하늘에 있는 것의 모형과 그림자라 모세가 장막을 지으려 할 때에 지시하심을 얻음과 같으니 이르시되 삼가 모든 것을 산에서 네게 보이던 본을 따라 지으라 하셨느니라

6. 그러나 이제 그는 더 아름다운 직분을 얻으셨으니 그는 더 좋은 약속으로 세우신 더 좋은 언약의 중보자시라

7. 저 첫 언약이 무흠하였더라면 둘째 것을 요구할 일이 없었으려니와

8. 그들의 잘못을 지적하여 말씀하시되 주께서 이르시되 볼지어다 날이 이르리니 내가 이스라엘 집과 유다 집과 더불어 새 언약을 맺으리라

9. 또 주께서 이르시기를 이 언약은 내가 그들의 열조의 손을 잡고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내던 날에 그들과 맺은 언약과 같지 아니하도다 그들은 내 언약 안에 머물러 있지 아니하므로 내가 그들을 돌보지 아니하였노라

10. 또 주께서 이르시되 그 날 후에 내가 이스라엘 집과 맺을 언약은 이것이니 내 법을 그들의 생각에 두고 그들의 마음에 이것을 기록하리라 나는 그들에게 하나님이 되고 그들은 내게 백성이 되리라

11. 또 각각 자기 나라 사람과 각각 자기 형제를 가르쳐 이르기를 주를 알라 하지 아니할 것은 그들이 작은 자로부터 큰 자까지 다 나를 앎이라

12. 내가 그들의 불의를 긍휼히 여기고 그들의 죄를 다시 기억하지 아니하리라 하셨느니라

13. 새 언약이라 말씀하셨으매 첫 것은 낡아지게 하신 것이니 낡아지고 쇠하는 것은 없어져 가는 것이니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9 2019. 2. 17 [이제 신령한 복의 사람 되어] 서초교회 2019.02.17 29
258 2018. 2. 10 [신령한 복의 공동체, 교회] 서초교회 2019.02.17 5
257 2019. 2. 3 [신령한 복을 구하는 기도] 서초교회 2019.02.03 58
256 2018. 1. 27 [신령한 복으로의 초대] 서초교회 2019.01.27 58
255 2019. 1. 20 [그 풍성한 부요를 누리는 인생] 서초교회 2019.01.20 47
254 2019. 1. 13 [인생의 승리자가 되어] 서초교회 2019.01.13 64
253 2019. 1. 6 [은혜 입은 자로서] 서초교회 2019.01.06 74
252 2019. 1. 1 [넉넉히 이기느니라] 서초교회 2018.12.31 58
251 2018. 12. 30 [먼저 은혜입니다!] 서초교회 2018.12.30 74
250 [성탄절] 2018. 12. 25 [낮은 자로 오신 예수님] 서초교회 2018.12.25 54
249 2018. 12. 23 먼저 하나님 나라를 구하라 서초교회 2018.12.23 95
248 2018. 12. 16 [예수 그리스도] 서초교회 2018.12.16 112
247 2018. 12. 9 [문제가 복이다] 서초교회 2018.12.09 116
246 2018. 12. 2 [내가 진실로 속히 오리라] 서초교회 2018.12.02 121
245 2018. 11. 25 [성령 안에서 예수님처럼] 서초교회 2018.11.25 142
244 2018. 11. 18 [오늘 구원을 살라] 서초교회 2018.11.18 135
243 2018. 11. 11 [그럼에도 감사의 꽃이 피려면] 서초교회 2018.11.11 142
242 2018. 11. 4 [행복의 제일의 조건, 감사] 서초교회 2018.11.04 132
241 2018. 10. 28 [최고의 감사 - 그분과의 만남] 서초교회 2018.10.28 168
240 2018. 10. 21 [기억, 생각, 그리고 감사] 서초교회 2018.10.21 224
239 2018. 10. 14 [좋은 소식을 전하는 자의 행로] 서초교회 2018.10.14 178
238 2017. 10. 7 [더 좋은 곳으로의 초대] 서초교회 2018.10.07 213
» 2018. 9. 30 [더 좋은 것은 아직 오지 않았다] 서초교회 2018.09.30 203
236 2018. 9. 23 [본향을 향해 가는 순례자] 서초교회 2018.09.23 182
235 2018. 9. 16 [사귐이 있는 기도로의 초대] 서초교회 2018.09.16 183
234 2018.9. 9 [성결교회의 사명과 행복] 서초교회 2018.09.09 210
233 2018. 9. 2 [완전한 복음의 능력] 서초교회 2018.09.02 250
232 2018. 8. 26 [거룩한 삶을 향한 결단] 서초교회 2018.08.26 274
231 2018. 8. 19 [너희는 나를 누구라 하느냐?] 서초교회 2018.08.19 219
230 2018. 8. 12 [가서 전하라] 서초교회 2018.08.12 272
229 2018. 8. 5 [흔들리지 않는 견고한 인생을 위하여] 서초교회 2018.08.05 290
228 2018. 7. 29 [우리의 리더를 축복하소서] 서초교회 2018.07.29 250
227 2018. 7. 22 [언제나 축복이 가득한 인생] 서초교회 2018.07.22 286
226 2018. 7. 15 [패스브레이킹 정신으로(3)] 서초교회 2018.07.15 219
225 2018. 7. 8 [패스브레이킹 정신으로(2)] 서초교회 2018.07.08 256
224 2018. 7. 1 [패스브레이킹 정신으로(1)] 서초교회 2018.07.01 279
223 2018. 6. 24 [하나님나라를 세우는 교회] 서초교회 2018.06.24 330
222 2018. 6. 17 [나를 아는 지혜] 서초교회 2018.06.17 298
221 2018. 6. 10 [평안은 어디서 오느가] 서초교회 2018.06.10 274
220 2018. 6. 3 [완전한 평안으로의 초대] 서초교회 2018.06.03 30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